30일 용서의 기도문 - 예장뉴스
예장뉴스
Voice자유게시판
30일 용서의 기도문로버트 신부님의 용서의 기도문을
장석숙  |  naniwa2005@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06  22:32:39
트위터 페이스북

 30일 용서의 기도문

사랑 자체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여, 저는 오늘 제 생애 중에 불목하고 미워했던 가족들과 이웃을 용서하기를 청합니다. 주님께서 제게 용서할 힘을 주실 것을 믿고, 또 제가 저 자신을 사랑하는 것보다 주님께서 저를 더 사랑하시고, 제가 저의 행복을 원하는 것보다 훨씬 더 주님께서 저의 행복을 원하신다는 것을 믿고 감사 립니다.

주 예수님 저는 당신이 제 가족에게 죽음, 역경, 재정적인 곤란, 벌, 그리고 질병을 보내셨다고 생각한 시간에 대해서, 당신께 품었던 분노와 쓰라림과 용서하지 못하겠다는 느낌에서 자유로워지기를 원합니다.


주여, 저의 죄와 결점과 실수에 대해서 제 자신을 용서합니다. 제 안에 있는 나쁜 마음, 나쁜 습관, 나쁜 행동, 혹은 제가 나쁘다고 생각하는 모든 것에 대해서 참으로 제 자신을 용서합니다. 하느님 아버지의 뜻을 따라 열심히 살기보다는 오히려 세상 것에 더 집착하고 살다가 모든 일이 뜻대로 되지 않으면 주님을 배신하고 무당을 찾아가고, 손금을 보고, 점쟁이의 말을 듣고, 당신을 헛되이 부르고, 당신을 경배하지 않고, 부모님의 마음을 상해 드리고, 술에 취하고, 마약을 사용하고, 순결을 거슬러 죄를 짓고, 간음하고, 인공유산을 시키고, 도둑질하고, 거짓말한 모든 것에 대해서 오늘 참으로 제 자신을 용서합니다. 주여, 이 순간 제 자신을 용서할 수 있는 은총 주신 것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또 제 어머니를 진심으로 용서합니다. 제 마음을 상해주고, 제게 분개하고, 저에게 화를 냈던 모든 시간에 대해서 그리고 제게 벌을 주신 모든 시간에 대해서 어머니를 용서합니다. 저보다 다른 형제 자매들을 더 귀여워하셨던 시간에 대해서 어머니를 용서합니다. 저를 바보, 멍청이, 못난이, 못된 아이, 돈이 제일 많이 드는 아이라고 말씀하시므로 내 마음에 상처를 준 어머니를 용서합니다. 저를 원하지 않았고, 사고, 실수였으며 바라던 자식이 아니라고 하신 말씀을 용서합니다.


주님, 저는 아버지를 용서합니다. 저를 밀어주지 않으시고, 사랑과 애정으로 감싸주지 않으시므로, 부족했던 모든 면에 대해서 시간을 내주지 않으시고, 저와 함께 동행해 주지 않으시고, 술을 잡수시고 어머니와 다른 형제들과 다투시거나 싸우신 것에 대해서 아버지를 진정으로 용서합니다. 심한 벌을 주시고, 우리를 버리시고 집을 떠나 계시고, 어머니와 이혼하시고, 다른 여자와 관계를 맺으신 것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아버지를 용서합니다.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하시므로 가족들에게 고통을 준 것에 대해서도 아버지를 용서합니다.


주여, 제 형제 자매들을 용서합니다. 저를 거부하고, 제게 관해서 거짓말을 하고, 미워하고, 분노를 터트리고, 부모의 사랑을 놓고 경쟁하고, 제 마음을 상하게 한 그들을 용서합니다. 육체적으로 제게 해를 끼치고 제게 너무나 심했고, 제게 벌을 주고, 어쩐 식으로든지 제 삶을 불쾌하게한 것에 대해서, 그리고 경제적으로 나를 곤경에 빠뜨렸던 형제 자매를 용서합니다.


주여, 제 배우자를 용서합니다. 저에게 애정이 없고 아끼고 사랑해 주지 않는 제 배우자를 용서합니다. 대화를 할 줄 모르고, 제게 관심이 없고, 불평만 하고, 화만 내는 제 배우자를 용서합니다. 결점과 실수와 약점도 많고, 또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뉘우칠 줄도 모르는 위선자 같은 제 배우자를 용서합니다. 나를 마음 아프게 하고, 술주정을 하고 때리고 공포에 떨게 했던 제 배우자를 참으로 용서합니다. 나를 믿지 못하고 의심하고 무시하며 존경할 줄 모르는 배우자를 용서합니다.


예수님, 제 아이들이 부모에 대한 존경심도 부족하고, 순종하지 않고, 주의가 산만하고, 모든 일에 지혜롭지 못하고 나쁜 습관이 있고, 교회에서 멀어지고, 부모에게 반항하여 제 마음을 자주 상하게 하는 나쁜 행동들에 대해서도 제 아이들을 완전히 용서합니다.


하느님 아버지 저의 일가친척들 -시어머니, -시아버지, 며느리, 사위, 시누이, 시동생, 시숙, (  ) 그리고 다른 친척들 기억하지 못한 분들까지도 모두 용서합니다. 사랑이 없고 비난하는 말을 하고, 내 마음을 아프게 하고, 고통을 준 생각과 말과 소홀히 한 모든 것에 대해서 그들을 용서합니다. 그리고 할아버지, 할머니에 대한 미움과 불신도 용서합니다.


예수님, 나와 의견이 맞지 않고 내 삶을 고통스럽게 하고 비참하게 하는 직장동료를 용서할 수 있도록 도와주소서. 그들은 자신의 일을 나에게 미루고, 제 험담을 하고, 저와 협력하려 들지 않고, 제 자존심을 아프게 했지만 참으로 용서합니다.


주여, 제 이웃들을 용서할 힘을 주소서. 사소한 일 때문에 다투고 등진 일에 대해서 화해하고 용서하고 사랑하기 원합니다. 담임목사와 부목사들 교회의 살무자들을 용서합니다. 목사님이 이해심이 부족하고, 형편없는 설교를 하고, 친절하지 못하다고 불평하고  미워했던 사실에 대해서 회개하고 제 자신을 용서하며, 또 목사님께 용서을 구합니다. 신앙생활을 하다가 먼져 온 믿음의 선진들에게 받았던 상처도 치유받기를 원하며, 그들을 용서합니다. 제가 속해 있던 공동체에서 서로 일치하지 못하고 서로 잘난 체하므로 분열하고, 원망하고, 미워함으로써 주고받은 상처가 치유되고, 서로 용서하고, 용서받기를 원합니다.


주여 어떤 모양으로든지 제게 상처를 준 수없이 많은 사람을 모두 용서합니다. 저에게 어떤 상처를 주었더라도 오늘 참으로 그들을 완전히 용서합니다.


주여, 급료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제가 하는 일을 잘 평가할 줄 모르고, 불친절하고, 부당하고, 화를 잘 내고, 다정하지 못하고, 승진을 시켜주지 않고, 칭찬을 해 주지 않는 직장 어른을 용서합니다.‘


주여, 과거나 현재의 선생님들과 교수님들을 용서합니다. 야단을 치고, 모욕을 주고, 창피를 주고, 부당하게 취급하고, 저를 웃음거리로 만들고 저를 바보 멍청이라고 부르고, 방과 후에 남게 했던 그들을 용서합니다.


주여, 제 기를 꺾고 저와의 접촉을 끊고, 저를 밀어주지 않고, 제가 필요로 했을 때 도와주지 않고 꿔간 뒤 돌려주지 않고 제 험담을 한 친구를 용서합니다.


주 예수여, 제 일생에 특히 가장 많이 상처를 준 사람을 용서할 은총을 구합니다. 제가 가장 큰 원수라고 생각하는 사람, 용서하기 가장 힘든 사람, 절대로 용서하지 않겠다고 말했던 그 사람을 완전히 용서합니다.


예수님, 용서하지 못하는 악한 마음에서 자유로워졌음에 감사드립니다. 성령의 빛으로 제 마음을 가득 채워주셔서 다시는 어두움이 자리 잡지 못하게 하시고 이 기쁘고 평화로운 마음으로 하느님 아버지께서 영원토록 찬미와 영광 받으시기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비나이다. 아멘.


이 기도문은 로버트 신부님의 용서의 기도문을 우리 실정에 맞게 내용을 수정한 것입니다.

이 기도문을 자기의 문제로 인식하고 매일 30일간 진정한 마음으로 믿고 예수께 완전히

맡기는 기도를 한다면 내적인 상처로 인하여 생긴 외적인 병까지도 치유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장석숙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한국교회 진단과 대안" 정성진 목사 초청 강연회
2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3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4
“인성검사 통과 안 되면 목사 안수 못받는다”
5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6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7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8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9
대림절(Advent) 교회력의 의미
10
쓰레기 시멘트 '맞짱' 뜨던 목사, 이렇게 산다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덕정 17길 10 A동 202호   |  전화 : 02-469-4402  |  행정 : ds2sgt@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054  |  발행인 · 편집인 : 유재무 |  대표 : 이명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진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