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과 저녁에 쓰는 편지...!!! - 예장뉴스
예장뉴스
생각 나누기칼럼/기고/강연
아침과 저녁에 쓰는 편지...!!!= 대림절 묵상 =
임규일 목사  |  (만성 교회_)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2.17  09:20:43
트위터 페이스북

 - 저녁에 쓰는 편지 34 -

 

   

 

 

내일, 주일엔

교우들에게 주권국민으로서의 권리와 책임을 행사할 것과

신앙인으로서 지지하는 자든,지지하지 않는 자든

위하여 기도할 일과

하나님의 뜻과 인도하심이

우리 나라와 함께 하시기를 축복하자 하려는 데

 

시간 시간 뉴스를 접하다 보면

그저 쓸쓸하다.

저 마다 이 편 저편이 되어 나대는

목사들 퍼나르는 SNS 메시지는

차라리 서글프기도 하다.

 

아!

 

이런 때 차라리 고개돌려 쓴웃음 짓고 만다.

 

-아침 엽서 66 -

 

기다립니다

누구라도

 

그 누구가

당신이시라면

 

가슴 뛰겠죠

낯은 뜨겁고

 

오셔요

 

눈은 녹고 사라질거에요

그럼 어때요

사모함으로 그리움으로

흐를텐데

 

이 아득한 세상사에서

기다림은

언제나 엘림이어요

 

오셔서

우리의 눈에서 눈물을 씻고

맑은 눈으로

오랫동안 바라보게 해주셔요

 

춥고 서늘한

사뭇 흔들리는 대림절

 

그저 고요히 잠잠히

이렇게

있네요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2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3
“인성검사 통과 안 되면 목사 안수 못받는다”
4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5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6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7
대림절(Advent) 교회력의 의미
8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9
쓰레기 시멘트 '맞짱' 뜨던 목사, 이렇게 산다
10
본 교단 채영남 총회장 행보 언론들 주목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예장뉴스 (pckgoodnews.com)   |  등록번호 : 서울,아02054   |  등록일자 : 2012년 4월 3일   |   제호 : 예장뉴스   |  발행인 : 유재무
편집인 : 유재무   |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덕정 17길-10   |   발행일자 : 2012년 6월 25일   |  주사무소 : 상동발행
전화번호 : 02)469-4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보현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