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목회자 탈진현상 심각하다는 보고서 나와 - 예장뉴스
예장뉴스
CultureBook
미국 목회자 탈진현상 심각하다는 보고서 나와H.B. 런던 목사의책, "더 큰 위험에 처한 목회자들"
편집위원  |  oikos78@ms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22  12:06:57
트위터 페이스북

                      미국 목회자 탈진현상 심각하다는 보고서 나와 

매월 1500명 정도가 탈진과 갈등으로 사역터 떠나는 것으로 확인  

   
 

한 곳에서 불과 4년 목회...목회자 아내들 45%도 번아웃으로 가정의 불화까지 겹쳐 

미국의 목회자들도 탈진현상이 심각하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목회연구가 H.B. 런던 목사의책, <더 큰 위험에 처한 목회자들>에 따르면, 월평균 1,500명의 미국 목회자들이 탈진(번아웃), 갈등(다툼), 도덕문제 등으로 교회 사역터를 떠나고 있다. 사역처 당 평균 목회기간은 불과 4년이라는 것이다. 

▶조사대상 94%는 완벽한 가족생활을 유지하느라 지속적인 압박감을 느끼고 있었다.
▶목회자들의 90%는 주50시간 이상 일하지만, 사역은 여의치 않은데 기대치는 끊임없다고 개탄한다.
▶60%는 교회사역에 깊이 개입되다보니 복음전도 열정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믿고 있다.
▶목회자의 아내들 45%는 자신과 가족에 대한 최악의 위험은 신체적/정서적/정신적/영적 번아웃이라고 느낀다. 또 25%는 남편의 스케줄대로의 사역 일정을 가족 갈등과 손상의 한 원인으로 보고 있다.
▶목회자들의 25%는 가족/개인의 갈등이 일어날 때 어떻게 할지를 모른다.
▶57%는 어딘가 딴 곳이 있거나 다른 생활수단이 있다면 현재의 목회지를 떠나고 싶다고 한다.

 

[관련기사]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인성검사 통과 안 되면 목사 안수 못받는다”
2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3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4
대림절(Advent) 교회력의 의미
5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6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7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8
장로교 당회원, 당회장의 역할(1)
9
이정훈 교수는 누구인가?
10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예장뉴스 (pckgoodnews.com)   |  등록번호 : 서울,아02054   |  등록일자 : 2012년 4월 3일   |   제호 : 예장뉴스   |  대표 : 이상진
발행인겸 편집인 : 유재무   |  발행소(주소) : 서울 성동구 성덕정 17길-10, A동 202호   |   사무소 : 서울 종로구 대학로 3길 29, 100주년 610호
발행일자 : 2012년 6월 25일   |  행정메일: ds2sgt@daum.net   |  전화번호 : 02)469-4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왕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