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뉴스
예장뉴스
헤드라인
101회 총회 결정 다시보기
101회 총회 결정 다시보기

이것들이 의미하는 것?

101회 총회 결정 다시보기 친족 당회원 증원 불가 이번에 열린 총회에서 순천남노회(노회장 박용수 목사)가 제출한 헌법시행규정(제2장 26조 12항) 개정 청원안을 통과시켰다. 골자는 앞으로 교회에서 배우자(부부)나 형제, 자매가 당회의 과반을 차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젠 친족을 전...
일반기사
101회 총회 결의문 나와
101회 총회 결의문 나와

전 총회장들이 선도

101회 총회 결의문 보기 제101회 총회 마지막 날 우리총대들은 지난 한세기 동안 우리교단의 역사를 돌아보며 오늘의 현실과 미래를 조망하는 내용의 반성문을 채택했다. 최근 우리교단의 상황과 맛물려 한껏 몸을 낮추며 회개와 자성을 담은 것으로 “우리의 허물과 죄를 회개한다” 는 내용이다...
예수병원 유인물에 대한 반박
예수병원 유인물에 대한 반박

노조는 총회 산하기관, 이사회는 유관기관

예수병원 유인물에 대한 반박 예수병원에서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유인물이 총회에서 나돌자 발빠르게 다음과 같은 내용이 SNS상에서 나돌기 시작했다. 발신자는 익명으로 보이나 예수병원 사태에 정통한 것으로 보인다. 떠 총회 마지막날인 29일 오전 일찍 전북지역 예수병원 정상화 대책위와 예수...
양대 장로교단의 총회 결산
양대 장로교단의 총회 결산

전 총회장들의 굴욕

양대 장로교단의 총회 결산 한국장로교회의 양대산택인 통합과 합동측의 2016년 가을 총회에서는 과거에 비해서 충격적인 결정들이 많이 나왔다. 우리 교단의 경우 직전 총회장을 사지로 몰아가고 합동측은 전 총회장들의 처신를 문제삼아 치리라는 칼을 들었다.먼져 우리교단의 예을 들어보자 100...
예수병원의 유인물은 사실이 아닙니다.
예수병원의 유인물은 사실이 아닙니다.

101회 총회석상서 돌아

예수병원의 유인물은 사실이 아닙니다. 예수병원이 101회 총회 둘째날(27일) 살포한 5장의 유인물은 그 내용이 매우 불손하고 거짓으로 가득차 있다. 결론은 예수병원은 우리 총회의 산하기관이 아니고 싶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이다. 그럼 왜 지금까지 한번도...
101회기 총회 신학대 총장 3인 인준
101회기 총회 신학대 총장 3인 인준
101회기 총회 신학대 총장 3인 인준 9월 27일 오후 8시경 지루한 연금재단 보고로 한바탕 진을 뺀 후 시작된 신학교육부 보고중 3개 신학대학 총장 인준에 대한 건이 있었다. 신학교육 부장은 인준이 필요한 3개 신학대학교 총장중 호남신학대학교 총장 후보 최흥진 목사, 장로회신학대학교...
백남기 농민, 결국 사망
백남기 농민, 결국 사망

대책위, 10월1일 범국민대회 예고

백남기 농민, 결국 사망대책위, 10월1일 범국민대회 예고 故백남기 농민을 죽음으로 몰고 간 폭력진압 책임자 처벌과 사과를 촉구하는 기독인 기자회견이 26일(월)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기자회견에는 교회개혁실천연대,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기독교평신도시국대책...
101회 총회 무엇을 다루고 있나(둘째날)
101회 총회 무엇을 다루고 있나(둘째날)

이홍정 사무총장 연임 부결

101회 총회 무엇을 다루고 있나(둘째날) 첫째날 밤이 늦도록 이단사면 관련하여 총대들의 송곳질문에 이성희 총회장은 수습모드로 전 총회장 채영남 목사는 몸을 낮추는 자세였지만 총대들의 질의는 그치지 않았다. 처방은 각각이지만 한결같이 채총회장에 대한 비난들이다.둘째날도 역시 채 총회장을...
일반 줄기사
교계뉴스

101회 총회 결정 다시보기

101회 총회 결정 다시보기
101회 총회 결정 다시보기 친족 당회원 증원 불가 이번에 열린 총회에서...
막장 드라마의 원조 <폭풍의 언덕> 
많이 본 기사
1
"한국교회 진단과 대안" 정성진 목사 초청 강연회
2
명성교회 고 박영목 장로 자살 사건 결국 법정으로
3
명성교회 후임자 문제 오보가 나오는 이유
4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5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6
본 교단 채영남 총회장 행보 언론들 주목
7
명성교회 후임 청빙위원회 발표
8
쓰레기 시멘트 '맞짱' 뜨던 목사, 이렇게 산다
9
두레교회 이문장 목사 부임 후 분란 끊이지 않아
10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덕정 17길 10 A동 202호   |  전화 : 02-469-4402  |  행정 : ds2sgt@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054  |  발행인 : 유재무  |  편집인 : 유재무 |  대표 : 이명남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