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관의 세 자매 - 예장뉴스
예장뉴스
생각 나누기칼럼/기고/강연
목사관의 세 자매김인주의 "역사속의 오늘"
김인주 편집인  |  thpr001@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7.30  12:07:55
트위터 페이스북

                                 김인주의 "역사속의 오늘"

1818년 7월 30일 영국 요크셔 주에서 성공회 신부의 넷째 딸로 에밀리 브론테가 태어났다. 3살 때 어머니를 여의고, 잠시 자매들과 함께 기숙학교에 다녔으나, 어린 시절의 대부분은 황량한 황야의 사제관에서 책을 읽거나 글을 쓰면서 보냈다. 샬럿, 에밀리, 앤 세 자매는 1846년 본명을 숨기고 함께 시집을 출간한다. 별로 주목을 받지 못했다. 다음 해에 자매들은 차례대로 장편소설을 발표한다. 샬럿의 『제인 에어』와 에밀리의 『폭풍의 언덕』, 앤의 『아그네스 그레이』라는 작품이다. 에밀리는 이듬해에 폐결핵으로 사망했다.
               
                                      
 
 

    

 

 

 

 

 

우리가 소비하는 소설 혹은 영상은 대부분 『폭풍의 언덕』에서 그 틀을 빌어다 쓰고 있다. 얽히는 주인공들의 욕망, 해결할 수 없는 갈등, 그리고 처절한 복수는, 막장 드라마의 요소를 충분히 갖추고 있다. 당시에도 부도덕하고 야만적이라는 비판을 심하게 받았다. 야망과 복수라는 소재를 피하여서 청춘남녀의 밀당을 주제로 삼는다면, 십중팔구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에 빚지고 있다.

종교개혁 이후 개신교회의 목사관은 중세의 수도원을 계승 혹은 대치하였다고 평가된다. 여성들이 교육과 사회활동의 기회를 충분히 누리지 못하던 시대에, 목사관에서 많은 여류문인이 양육되었다. 그들에 의해 꽤 생명력이 있는, 그리고 고전이 된 작품들이 창작되었다.

[관련기사]

김인주 편집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2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3
“인성검사 통과 안 되면 목사 안수 못받는다”
4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5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6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7
대림절(Advent) 교회력의 의미
8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9
쓰레기 시멘트 '맞짱' 뜨던 목사, 이렇게 산다
10
본 교단 채영남 총회장 행보 언론들 주목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예장뉴스 (pckgoodnews.com)   |  등록번호 : 서울,아02054   |  등록일자 : 2012년 4월 3일   |   제호 : 예장뉴스   |  발행인 : 유재무
편집인 : 유재무   |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덕정 17길-10   |   발행일자 : 2012년 6월 25일   |  주사무소 : 상동발행
전화번호 : 02)469-4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보현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