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CC 한반도 평화 기도문과 대림절 메시지 - 예장뉴스
예장뉴스
Voice모임/알림/행사
KNCC 한반도 평화 기도문과 대림절 메시지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기도회(WCC와 공동으로)
예장뉴스 보도부  |  webmaster@pck-good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30  21:15:52
트위터 페이스북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기도회(WCC와 공동으로)

한국기독교교회협의(NCCK)가 1년전 권위주의적이며 소통없는 박근혜 대통형을 탄핵하도록 한  한국의 위대한 촛불혁명의 정신을 이어받는 다.  실제로 한국의 촛불집회는 세계평화상을 시상하기도 했다. 그리고 이번에는 이 정신과 의미를 세계교회에 확산시키기 위해 세계교회협의회(WCC)에 한반도 평화를 위한 촛불기도회를 제안했고 성사되여 오는 12월 3일-9일까지 매일 오후 6시 30분 광화문 북측 광장에서 열린다.

기독교의 첫 교회력인 대림절이 시작되는 날 부터 한 주간동안 평화를 염원하는 기도주간으로 정하고 전 세계 교회에 기도문을 발송했다. 기도회는 .  "전쟁을 내려놓고 평화를 일구어라" 란 주제다.  매일 NCCK 화해·통일위원회와 기장, 예장통합(5일), 성공회, 기감, 기독교대한복음교회, 한국 YMCA전국연맹이 하루씩 주관한다.                                     
   
 

                                   한반도 평화기도문
생명의 하나님, 우리를 정의와 평화로 인도하여 주소서!
우리는 2013년 부산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함께 기도 드렸습니다. 4년이 지난 지금 이 시간 여전히 전쟁의 공포 속에 놓여 있는 한반도를 위해 기도합니다.

빛되신 하나님, 우리를 정의와 평화로 인도해 주소서!
대림절을 맞이하면서, 평화의 왕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보내주신 세상의 빛을 다시 소망하며 기도합니다.

희망의 하나님, 우리를 정의와 평화로 인도해 주소서!
정의롭지 못한 현실이 심화되고 해결되지 않은 갈등이 증폭되면서 한반도 백성들의 근심은 나날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성부 성자 성령의 하나님, 생명의 근원이 되시고 우리의 위로자와 구원자 되시는 주님, 한반도와 전 세계 모든 백성들에게 평화를 주소서.

하나님, 우리 모두가 주님이 주신 생명과 희망을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하소서. 우리 모두가 지금 있는 자리에서 빛으로 빛나게 해 주소서.

은총의 하나님, 부디 우리 기도를 들어 주소서!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대림절 메시지 전문 대림절, 진리와 평화의 촛불을 밝힙시다!

생명의 하나님, 우리를 정의와 평화의 길로 인도하옵소서!

진리로 오시는 평화의 왕 예수님의 탄생을 기다리는 대림절을 맞아 전 세계에 흩어진 지역교회들과 더불어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간구하는 촛불을 밝힙시다.

우리는 촛불시민혁명을 통하여 국민주권시대의 공적 가치가 이끄는 적폐 청산의 과정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오늘 우리 한반도는 민주주의 발전을 저해하는 근본원인인 분단체제를 극복하지 못한 채, 평화는 총구로부터 나온다는 군사경제적 신념들이 충돌하는 벼랑 끝 전술 상황에 직면해 있습니다. 우리는 이 땅의 사람들과 자연의 얼굴 속에서 다시는 하나님의 얼굴을 뵈올 수 없는 생명 죽임의 자리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촛불시민혁명 발화 1주년을 지나며 우리는 한반도에 평화체제를 구축해야만 하는 역사적 과제 앞에 다시 서게 되었습니다.

오늘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냉전과 분단을 극복하는 것이 우리 한국교회가 감당해야 할 역사의 십자가입니다. 오늘 벼랑 끝 위기 상황은 오히려 생명과 정의와 평화에 대한 하나님의 종말론적 희망이 솟아오르는 하나님의 시공입니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죽음이 역사의 끝이 아니라 하나님의 구원 역사를 완성하는 정점이라는 진리에 기초한 것입니다. 그것은 냉전과 분단을 십자가에 못박고 민족공동체의 치유와 화해와 평화통일이라는 역사적 ‘부활’ 사건의 과정을 시작하도록 우리를 초대하시는 하나님의 애절한 부름입니다.

한국교회의 공동체적 신앙양심과 인격이 다시 한번 생명과 역사의 주인이신 하나님의 주권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말씀과, 십자가 아래로 성문 밖으로 우리를 이끄시는 성령님의 능력에 사로잡힐 수 있도록 진리와 평화의 촛불을 밝힙시다.

한국교회가 돈과 권력과 명예에 대한 탐욕을 제어하지 못한 채, 사실상 맘몬의 지배에 굴복하며 끝내 하나님 없는 삶을 살아갈지도 모른다는 내면의 두려움을 진리의 촛불로 밝히고, 일치와 갱신과 변혁의 길로 나아갑시다. 분단의 사슬에 묶인 채 수난 당하는 한반도 민족공동체의 어둠을 평화의 촛불로 밝히고, 생명과 정의와 평화의 길을 열어갑시다.

평화의 왕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다리며 마음에 모시는 대림절 기간, 세계교회와 함께 진리와 평화의 촛불을 밝히고 두려움을 넘어 지금 여기 우리들의 역사의 ‘부활’의 자리, 우리들의 갈릴리 성문 밖, 분단의 자리를 향해 나아갑시다. 평화!

                                  2017년 그리스도의 오심을 기다리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 홍 정

예장뉴스 보도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한국교회 진단과 대안" 정성진 목사 초청 강연회
2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3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4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5
명성교회 후임 청빙위원회 발표
6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7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8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9
본 교단 채영남 총회장 행보 언론들 주목
10
쓰레기 시멘트 '맞짱' 뜨던 목사, 이렇게 산다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덕정 17길 10 A동 202호   |  전화 : 02-469-4402  |  행정 : ds2sgt@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054  |  발행인 · 편집인 : 유재무 |  대표 : 이명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진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