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남노회 해법 놓고 '갑론을박' - 예장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