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하나님! 정의와 평화로 우리를 이끄소서." - 예장뉴스
예장뉴스
뉴스와 보도교계/기관/신학교
"생명의 하나님! 정의와 평화로 우리를 이끄소서."
임규일 목사  |  (만성교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1.14  13:17:07
트위터 페이스북

 제10차 WCC부산 대회 개최를 향한 "전진대회"가 1월13일 저녁7시, 명성교회당(WCC 준비위원장 김삼환목사 시무)에서 열렸습니다. 회원 교단과 준비 관련 교계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였습니다.

 

   
 

10월 부산 백스코에서 열리게 되는 일을 위하여 보다 더 적극적인 행보이고 대내외에 그 위상과 면모를 알리는 의욕이 엿보이는 자리라 보여집니다. 그동안 준비 과정에서 드러난 여러 문제와 갈등의 경우들을 헤아려 본다면 뭔가 심기일전하여 내부적으로는 결속과 집중, 밖으로는 결단성있는 추진과 진행의 의지를 천명하는 모습으로 매우 고무적입니다.

WCC세계본부와의 관계, 주최 국가와 교회의 입장에서의 보다 적극적인 추진과 준비를 서두르려는 일은 만시지탄이나마 다행한 일로 보여집니다. 주제와 내용,진행과 프로그램 구성, 기타 진행일정에 따른 여러 세부적인 일들을 매우 짜임새있게 갖추어 그야말로 역사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여야 할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문제는 WCC에 가입하지 않은 교단과 반대하는 교단들과의 관계에서 "한국 교회 전체의 입장, 뭔가 연합되고 일치된 모습의 한국교회"라는 프레임을 내놓고선 그 틀에 묶이고 갇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면서 세월과 시간을 보낸 일입니다. 필자는 이 점에 있어서 더 이상 집착하거나 얽매이지 말아야 함을 피력한 적이 있습니다.
교단은 자기 신앙과 교리에 따라 자유롭게 자기 신학과 신앙가치를 추구하면 될 것입니다. WCC는 가입된 교단들의 총회입니다. 그러므로 가입된 교단들이 멤버쉽을 갖고서 규정에 따라 권리와 의무를 행하면 될 것입니다. 왜 굳이 신앙가치와 교리와 입장이 다른 교단들과 얽혀서 본연의 활동을 스스로 옥죄이는지 더 이상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한국교회 전체의 연합과 일치의 노력및 활동은 또 다른 차원에서 모색할 무엇이 있을 것입니다.

항간의 의문은 서로 다르며 입장의 차이가 있고, 곁들여 주최하기로 되어있는 WEA대회와의 관계입니다. 서로 어떤 형식의 상호 이해와 타협과 절충이 이루어지고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이 부분에 있어서 뭔가 투명하지 못한 무엇이 있다면 매우 유감일 것입니다. 

13일의 <WCC전진대회>는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에 드리는 말씀>을 발표했는 데, "우리는 신학적 관점과 이해의 차이로 인해 에반젤리칼, 에큐메니칼 등의 구분을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 모두는 부인할 수 없이 '하나'입니다. 우리의 '하나됨'은 성령이 교회에 주신 주권적 은혜입니다." 라고 하면서 모두를 아우르려는 노력을 표현하였습니다. 그러나 그 '하나'는 '한 개'가 되어보자는 것은 아니리라 생각합니다. 이 언급과 함께 '서로 다양함'도 존중하고 서로 이해하여여 한다고 봅니다. 어떤 명분과 전제를 내세워 서로를 묶거나 얽혀매어서는 안됩니다. 안되어온 것이 우리의 그동안의 모습이잖습니까? 그렇다면 서로의 다양성을 이해하고 존중하고 배려하는 "더 넓은 마음"이 요구된다 하겠습니다. 

준비위원회를 비롯한 모든 관계자들이 본연의 정신과 역사적 전통, 시대적 요구에 따라 < WCC 제10차 부산대회>를 감격적이고 감동적이게 준비하고 진행해주시기를 바라며 기대하는 바입니다. 

부디,
"생명의 하나님! 정의와 평화로 우리를 이끄소서."
간곡히 기도하면서... ....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인성검사 통과 안 되면 목사 안수 못받는다”
2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3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4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5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6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7
대림절(Advent) 교회력의 의미
8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9
쓰레기 시멘트 '맞짱' 뜨던 목사, 이렇게 산다
10
본 교단 채영남 총회장 행보 언론들 주목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예장뉴스 (pckgoodnews.com)   |  등록번호 : 서울,아02054   |  등록일자 : 2012년 4월 3일   |   제호 : 예장뉴스   |  발행인 : 유재무
편집인 : 유재무   |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덕정 17길-10   |   발행일자 : 2012년 6월 25일   |  주사무소 : 상동발행
전화번호 : 02)469-4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보현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