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조금은 그러나 매우 떨리는 시선으로 - 예장뉴스
예장뉴스
생각 나누기칼럼/기고/강연
어느 조금은 그러나 매우 떨리는 시선으로임규일이 보았습니다.
임규일 목사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15  09:11:19
트위터 페이스북

-어느 조금은 그러나 매우 떨리는 시선으로 -

   
 


2013년 2월12일 오전 11시 57분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하였다는 뉴스가 일파만파로
한반도와 동북아,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갔습니다.
...
문득 교회사가들이 지적하고 평가하던 일들이 생각났습니다.
꼭 그래서 그랬다고 하기는 어려운 것이기는 하나,
한국 교회의 어떤 역사적 소용돌이는 한국 현대사와 맞물려 있는 일입니다.

장로교 고신측과 분열, 기장측과의 분열이 일어나던 그 시절
6.25전쟁이 일어났던 때와 맞물립니다.
합동측과 통합측 분열이 일어나던 시절에
4.19학생혁명과 5.16 군사쿠테타가 이어집니다.
합동측 분열이 일어나던 시절 어간엔
10.26사태, 5.18 학살 등의 시기와 연결되곤 합니다.
요즘 WCC 총회와 관련하여 다시 한국 교회가 첨예한 대립과 갈등,충돌이
정도 이상으로 심각합니다.
이런 눈먼 행진은 또 어떤 한국 사회의 광풍,폭풍으로 함께 뒤엉킬지
참으로 가슴 떨립니다.

" 이 폭풍을 만난 것이 나의 연고로다"(욘1;12)

교회는 그 시대와 현실을 향한 "하나님의 눈동자"일텐데
그 눈이 아프고 눈물나게 한다면
뉘 있어 그 눈물을 닦으리요?

사순절을 시작하게 되네요.
우리가 외쳐야 하지 않을까요?
"내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말라!
강도의 소굴되게 하지 말라!
아버지의 집을 아버지의 집으로! "
예수 그리스도의 그 뜨거운 심정을 품고 말입니다.

어쩌다
일곱귀신 몰고 들어온 왼갖 잡것의 소굴이 되어가고 있게 된 건지
탄식이 절로 나옵니다.

교회 바로세우기!
나서보십시다.
작은 것 하나서 부터 ... ...

[관련기사]

임규일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한국교회 진단과 대안" 정성진 목사 초청 강연회
2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3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4
“인성검사 통과 안 되면 목사 안수 못받는다”
5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6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7
원주제일교회 성도들 주일 날 상경 시위
8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9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10
대림절(Advent) 교회력의 의미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덕정 17길 10 A동 202호   |  전화 : 02-469-4402  |  행정 : ds2sgt@daum.net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054  |  발행인 · 편집인 : 유재무 |  대표 : 이명남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진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