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휘 집사의 교육 이야기 - 예장뉴스
예장뉴스
생각 나누기칼럼/기고/강연
고성휘 집사의 교육 이야기제제의 꿈 이야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0.12  17:17:38
트위터 페이스북

                        제제의 꿈 이야기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 합니다. 
그래서 수요자 중심, 학습자 중심.....
이렇게 되뇌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잘 생각해보면 과연 우리는 교육을 
학습자 중심의 교육이라고 생각할까요?

학교에서 교사는 자신이 미리 계획해 놓은 
수업내용을 학생들에게 배우라 합니다. 
학생들이 알고싶던 알고싶지 않던
그것은 교사들의 관심이 더이상 아닙니다. 
자신이 가르친 내용을 학생들이 얼만큼 많이 아는가가 중요하죠. 

가정에서 부모는 미리 계획해 놓은 
스케줄따라 학생들이 움직이기를 바랍니다. 
내 자식이 뭘 알고싶어하는지는 관심이 없습니다. 
다른 아이보다 월등한 실력을 갖추려면 
선행학습을 꼭 해야 할것 같고
보다 더 많은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내자식이 뛰어나게 삶을 사는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어린 나이부터 온갖 학습의 올가미에 
자녀들을 가둬놓습니다.

학원은 어떠하죠?
학교에서 요구하는것, 가정에서 요구하는 것,
이 모든 것을 충족시키기 위해 아이들을
재촉합니다. 
교육학적 배려나 학습의 과정적 인식은 거의 상실한 채로 말입니다. 

어디에서건 아이들이 주체가 되는 곳은 없습니다. 
개념을 인식하고 자기 사고의 방식으로
적용하는 과정은 학습자 본인이 하지 않으면 안되는데
이 과정을 학습자가 할 수 있게 
놔두지를 않는겁니다. 

 

   
 

사회는 변화해가고
학생들의 의식은 다양화되고 개별적인 양상이 더 많아지는데
자꾸 시키는데로 하라 합니다. 
그러니 당연히 학습에서의 이탈현상이
비일비재하게 나타나는거 아니겠습니까?

학습자 중심.
다시 한번 생각해볼 일입니다. 

내가 주고싶다고 비싼 선물을 주면서 비싸네 좋은것이네 떠들면 뭐하나요?
받는 사람은 받고싶은게 따로 있는데....
 

   
 

[관련기사]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한국교회 진단과 대안" 정성진 목사 초청 강연회
2
총회 산하 7개 신학대학교 교수 시국성명서 발표
3
이찬수 목사, 정말 아픈가?
4
“인성검사 통과 안 되면 목사 안수 못받는다”
5
김동호 목사 이미 은퇴한 목사아닌 가?
6
102회 동성애 관련 총회 결정에 대한 긴급 제안서
7
장신대 김철홍 교수 글에 대한 학생들 입장
8
개혁하는 교회 탐방(거룩한 빛 광성교회)
9
대림절(Advent) 교회력의 의미
10
쓰레기 시멘트 '맞짱' 뜨던 목사, 이렇게 산다
신문사소개후원하기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예장뉴스 (pckgoodnews.com)   |  등록번호 : 서울,아02054   |  등록일자 : 2012년 4월 3일   |   제호 : 예장뉴스   |  발행인 : 유재무
편집인 : 유재무   |  발행소(주소)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덕정 17길-10   |   발행일자 : 2012년 6월 25일   |  주사무소 : 상동발행
전화번호 : 02)469-44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진
Copyright © 2011 예장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ck-goodnews.com